'하카타'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8.02.09 후쿠오카 둘째날 - 옥타호텔 카페 (1)
  2. 2008.01.24 후쿠오카 첫째날 - 주점
  3. 2008.01.22 후쿠오카 여행 - 하카타역으로 이동

후쿠오카 둘째날 - 옥타호텔 카페

|

    텐진에 있는 여러 백화점들과 지하 상가들을 둘러보다 지쳐서 옥타호텔 카페를 찾았다.

    니시테츠 텐진역 주변에는 3개인가 하는 백화점들이 있는데,
    나는 원체 백화점을 좋아라하지 않는데다가 일본 여행이라고 왔는데..
    우리나라와는 별반 다를것이 없는 백화점을 자세히 보고싶진 않았다
    그냥 대충 본다음 바로 가고팠던 옥타호텔 카페를 찾아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MS 2층에 있는 옥타호텔카페는 안으로 들어서니 꽤 널찍했다.
      그 널찍한 카페에 사람이 바글바글했는데..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거의 대부분이 여자 ^^*
      세어봤는데 남자는 울 신랑 포함해서 딱 세명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푸치노인가.. 기억이 나질 않지만, 일반 커피 말고 다른걸 시켰더니
         저렇게 쟁반에 커다란 빈그릇과 옆에 커피포트, 밀크포트가 같이 셋트로 나왔다.  
         커피를 빈그릇에 따른 다음 밀크를 붓고 거품기 같은것으로 잘 저어준 후 마시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아이디어 상품인 듯 하다... 다른데도 이렇게 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

    옥타호텔 카페는 창가에 앉으면 볕을 볼수 있어서 분위기가 참 좋다..
    여기 가시는 분들.. 기다려서라도 창가에 앉으시길~
Trackback 0 And Comment 1
  1. BlogIcon 개구락지 2008.04.09 21: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호... 신기한 거품기네요..
    당장이라도 비행기 타고 건너가서 하나 사올까 생각중입니다. ㅎㅎㅎ

후쿠오카 첫째날 - 주점

|


    일본에 온 첫날밤을 기념하기 위해 맥주를 마시기로 했다.
    일본 여행지로 추천하는 야타이는 너무 복잡하고 시끄러워서 다른 곳을 돌아다니던 중
    숙소 옆 조그마한 주점을 발견했다.

    밖에서 보니 일본 젊은이들이 북적북적한 듯 해 보여
    일본 느낌도 느껴볼겸 들어가보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쥔장, 종업원, 손님 모두 우리보다 나이가 어려보였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앉아서 메뉴판을 받긴 했는데.. 흠..
      여긴 외국인들이 전혀 오지 않는 곳인가부다.
      메뉴판에 그림 전혀 없고... 가타카나 모르면.. 그냥 뭔지 모르고 시켜야 할 지경
     
      종업원에게 영어로 좀 물어보려 했으나... 역시 영어는 단 한마디도 못알아 들음 ^^;
      다행히도 오빠가  '후라이드 포테토'를 읽어내어 생맥주 두잔과 감자튀김을 시킬 수 있었다.
      아.. 놔.. 나도 카타카나 공부 좀 해올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 안주인듯 한 콩 껍질채 삶은 것 잔뜩하고 맥주를 가져다 주었다.
      저 콩은 짭잘하니 정말 맛있었다.
      한국에도 요샌 저 콩 주는 집이 꽤 있던것 같던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시킨 감자튀김.
    감자튀김이 모 다 똑같겠거니 했었는데.. 정말 맛있었다.
    일단 감자의 크기가 통통하고 기름에 방금 튀겨 정말 바삭바삭했다.
    코스트코 나 패밀리 레스토랑에서 먹는 감자와는 차원이 틀리다.
    냉동 감자와 비교하면 안되겠지만... 암튼 내가 이제까지 먹어본 감자튀김 중 젤 맛났다는...
    금새 쩝쩝대고 다 먹어버렸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이 사장님이신듯..
  우리가 먹는 중 자꼬와서
  기본 안주 떨어졌나
  살피고 갔다.

  아마도 말을 걸고 싶었던
  듯 한데..마침내 우리에게
  한국인이냐 중국인이냐를
  물었다 ㅋ

 
  나중에 계산하고 나오니
  저렇게 문밖까지 나와서
  배웅해 준다 ㅋ

























   일본여행 첫째날부터 한국어가 많이 보이고, 보이는 것도 한국과 별반 다른것이 없어
   감흥이 별로 없었던 차에...  이곳이야 말로 진정 일본에 온 느낌이어서 기분 좋아져 나왔다 ㅋㅋ
   쥔장 아저씨~  담부턴 메뉴에 그림좀 박아넣으세요 ㅋ
  
Trackback 0 And Comment 0

후쿠오카 여행 - 하카타역으로 이동

|
           3시간여 배를 타고 내린 하카타항
           간단한 입국 절차를 마치고 나니.. 눈앞에 저렇게 한글로 환영한다고 써있다 ㅋㅋ
           여기도 왠지 한국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formation Center에서 Welcome Card와 지도를 받고, 우리가 묵을 숙소를 찾아보았다.
            Information Center에 있는 안내 직원... 정말 한국어 유창하게 잘 하더라
            한국 사람이 얼마나 많이 오면 저정도 일까 싶다.

            우리가 예약한 숙소는 작아서 저렇게 한글로 설명되어져 있는 안내판에는 없었다.
            안내 직원에게 물어봤는데도 모르더라~
            그래서 대충 감으로 찾아가기로 하고 일단 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뎌 우린 일본땅을 무사히(?) 밟고 우리의 첫 여정을 시작했다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